성경 자료
오묘 (욥기 11:6)
관리자   2020.07.25 11:30:41
하나성경
욥기 11장 6절 (개역한글판)

3.5.1. 나아마 사람 소발이 말하다

 1나아마 사람 소발이 대답하여 가로되,
2"말이 많으니 어찌 대답이 없으랴? 입이 부푼 사람이 어찌 의롭다 함을 얻겠느냐? 3네 자랑하는 말이 어떻게 사람으로 잠잠하게 하겠으며, 네가 비웃으면 어찌 너를 부끄럽게 할 사람이 없겠느냐?
 4네 말이, '내 도는 정결하고 나는 주의 목전에 깨끗하다.' 하는구나. 5하나님은 말씀을 내시며 너를 향하여 입을 여시고, 6지혜의 오묘*(오묘(奧妙, Riddle)\n비밀, 즉 하나님께 숨겨진 신비 또는 하나님의 심오하고 깊은 경륜을 말한다.\n(출처:두란노 비전성경사전))로 네게 보이시기를 원하노니, 이는 그의 지식이 광대하심이라. 너는 알라. 하나님의 벌하심이 네 죄보다 경하니라.
 7네가 하나님의 오묘를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온전히 알겠느냐? 8하늘보다 높으시니 네가 어찌 하겠으며, 음부보다 깊으시니 네가 어찌 알겠느냐? 9그 도량은 땅보다 크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10하나님이 두루 다니시며 사람을 잡아 가두시고 개정하시면 누가 능히 막을소냐? 11하나님은 허망한 사람을 아시나니, 악한 일은 상관치 않으시는 듯하나 다 보시느니라.
 12허망한 사람은 지각이 없나니, 그 출생함이 들나귀 새끼 같으니라. 13만일 네가 마음을 바로 정하고 주를 향하여 손을 들 때에, 14네 손에 죄악이 있거든 멀리 버리라. 불의로 네 장막에 거하지 못하게 하라.
15그리하면 네가 정녕 흠 없는 얼굴을 들게 되고 굳게 서서 두려움이 없으리니, 16곧 네 환난을 잊을 것이라. 네가 추억할지라도 물이 흘러감 같을 것이며, 17네 생명의 날이 대낮보다 밝으리니, 어두움이 있다 할지라도 아침과 같이 될 것이요, 18네가 소망이 있으므로 든든할지며, 두루 살펴보고 안전히 쉬리니, 19네가 누워도 두렵게 할 자가 없겠고, 많은 사람이 네게 첨을 드리리라.
20그러나 악한 자는 눈이 어두워서 도망할 곳을 찾지 못하리니, 그의 소망은 기운이 끊침이리라."
【 참고자료 】
욥기에 나오는 네 인물 분석 (욥의 세 친구와 엘리후) (욥기 11장 1절) +
목록
목록 보기 / 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