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송가

새찬송가 27장 빛나고 높은 보좌와

관리자
1. 빛나고 높은 보좌와 그 위에 앉으신 주 예수 얼굴
영광이 해같이 빛나네 해 같이 빛나네
2. 지극히 높은 위엄과 한 없는 자비를 뭇 천사 소리
합하여 늘 찬송드리네 늘 찬송드리네
3. 영 죽을 나를 살리려 그 영광 떠나서 그 부끄러운
십자가 날 위해 지셨네 날 위해 지셨네
4. 나 이제 생명 있음은 주님의 은혜요 저 사망 권세
이기니 큰 기쁨 넘치네 큰 기쁨 넘치네
5. 주님의 보좌 있는데 천한 몸 이르러 그 영광 몸소
뵈올 때 내 기쁨 넘치리 내 기쁨 넘치리
아멘

악보 듣기 동영상 간편주보 성경검색
요한계시록 1장 16절 (개역한글판)
  2. 네가 본 것

2.1. 네가 본 것과 지금의 일들과 이 다음에 일어날 일들을 기록하여라

 9나 요한은 너희 형제요, 예수의 환난과 나라와 참음에 동참하는 자라. 하나님의 말씀과 예수의 증거를 인하여 밧모라 하는 섬에 있었더니, 10주의 날에 내가 성령에 감동하여 내 뒤에서 나는 나팔 소리 같은 큰 음성을 들으니, 11가로되,
 "너 보는 것을 책에 써서 에베소, 서머나, 버가모, 두아디라, 사데, 빌라델비아, 라오디게아 일곱 교회에 보내라."
하시기로,

rev_1_11.svg

rev_1_11.png

일곱 교회
밧모섬에서의 사도 요한 (귀스타브 도레, Gustave Doré, 1866년)
밧모섬에서의 요한 사도 (귀스타브 도레, Gustave Doré, 1866년)
 12몸을 돌이켜 나더러 말한 음성을 알아 보려고 하여 돌이킬 때에 일곱 금 촛대를 보았는데, 13촛대 사이에 인자*(인자(人子)\n「1」사람의 자식.\n「2」『기독교』예수 자신을 이르는 말. 구세주의 초월성과 동시에 그 인간성을 강조한 이름이다.\n(출처: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같은 이가 발에 끌리는 옷을 입고, 가슴에 금띠를 띠고, 14그 머리와 털의 희기가 흰 양털 같고 눈 같으며, 그의 눈은 불꽃 같고, 15그의 발은 풀무에 단련한 빛난 주석 같고, 그의 음성은 많은 물 소리와 같으며, 16그 오른손에 일곱 별이 있고, 그 입에서 좌우에 날선 검이 나오고, 그 얼굴은 해가 힘있게 비취는것 같더라. 연결자료 +
 17내가 볼때에 그 발앞에 엎드러져 죽은 자 같이 되매, 그가 오른손을 내게 얹고 가라사대,
 "두려워 말라. 나는 처음이요 나중이니, 18곧 산 자라. 내가 전에 죽었었노라. 볼찌어다, 이제 세세토록 살아 있어 사망과 음부의 열쇠를 가졌노니, 19그러므로 네 본 것과 이제 있는 일과 장차 될 일을 기록하라.
 20네 본 것은 내 오른손에 일곱 별의 비밀과 일곱 금 촛대라. 일곱 별은 일곱 교회의 사자*(사자(使者)\n명령이나 부탁을 받고 심부름하는 사람\n(출처: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요, 일곱 촛대는 일곱 교회니라."

rev_1_20.svg

요한 사도가 기록한 3가지 계시
【 참고자료 】
요한 사도의 일대기 (요한계시록 1장 9절) +

ref_john_biography.svg

ref_john_biography.png

닫기
안식일에서 주일로 바뀌게 된 과정(역사적 자료) (요한계시록 1장 10절) +

안식일에서 주일로 바뀌게 된 과정(역사적 자료)

[ 참고자료 ]

닫기
인자(人子, Son of man) (요한계시록 1장 13절) +

인자(人子, Son of man)

  구약에서는 단순히 사람이란 뜻으로 사용하기도 하고(시 8:4; 민 23:19), 하나님께서 에스겔 선지자를 지칭할 때 인자라고 불렀다(겔 2:1; 7:2; 8:5 등). 무엇보다 인간의 몸을 입으시고 인류의 구원을 위해 이 땅에 오실 자를 가리키는 데에 사용되었다(단 7:13-14).

  신약에서는 예수님께서 자기 자신을 가리킬 때 주로 사용하셨다. 이 말을 사용하실 때는 인성을 강조하실 뿐만 아니라(마 8:20; 막 3:28; 눅 6:22; 요 1:51) 앞으로 당하실 고난을 암시적으로 나타내 보이신 것이기도 하다(막 8:31; 9:31).

  예수님은 ‘다시 오실 인자’라고도 표현하셨다(막 8:38; 14:62). 이 단어는 복음서 이외에도 나타나는데, 다니엘의 예언과 관련하여 종말적인 메시아의 출현을 가리키는 것이다(행 7:56; 계 1:13; 14:14).

출처:두란노 비전성경사전

닫기
음부 (요한계시록 1장 18절) +

음부(Grave)

사람이 죽은 뒤에 영혼이 간다고 생각되는 저승을 말합니다.

  구약 시대 당시 음부란 개념은 ‘단순히 땅 밑의 세상’, ‘죽은 자들이 들어가는 곳’, ‘무덤’ 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어떤 일정한 장소를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육체와 영혼의 분리 상태인 죽음을 뜻했습니다(창 37:35; 민 16:30; 신 32:22).

  이에 해당하는 히브리어 ‘쉐올’(she?l)은 개역 성경에서 무덤, 지옥, 구멍 혹은 원어 그대로 스올로 옮겼습니다. 헬라어 ‘하데스’(hades)는 히브리어 ‘스올’을 번역한 것으로 ‘형벌의 처소‘를 뜻합니다(눅 16:23; 계 1:18). ‘스올’은 ‘하늘’(욥 11:8; 시 139; 8)과 대조를 이루고, ‘하데스’는 ‘낙원’(눅 23:43; 고후 12:4; 계 2:7)과 구별됩니다.

출처:두란노 비전성경사전

  예수님을 믿지 않고 악한 일을 하던 사람은 죽어서 음부에 가게 됩니다. 그리고 최후의 심판 날에 부활을 하고, 심판을 받은 후에 지옥에 가게 됩니다. 이것이 둘째 사망 곧 불못입니다.

 11또 내가 크고 흰 보좌와 그 위에 앉으신 자를 보니, 땅과 하늘이 그 앞에서 피하여 간 데 없더라. 12또 내가 보니, 죽은 자들이 무론대소하고 그 보좌 앞에 섰는데, 책들이 펴 있고 또 다른 책이 펴졌으니, 곧 생명책이라. 죽은 자들이 자기 행위를 따라 책들에 기록된 대로 심판을 받으니, 13바다가 그 가운데서 죽은 자들을 내어주고, 또 사망과 음부도 그 가운데서 죽은 자들을 내어주매, 각 사람이 자기의 행위대로 심판을 받고, 14사망과 음부도 불못에 던지우니, 이것은 둘째 사망 곧 불못이라. 15누구든지 생명책에 기록되지 못한 자는 불못에 던지우더라. 

요한계시록 20:11~15 (개역한글판)

닫기
신약 시대의 다른 점 (요한계시록 1장 10절) +
신약 시대의 다른 점
 
1.초기 기독교의 주일 예배 제도
  - 안식 후 첫날 이야기 (사도 시대)
  - 사도 후 시대부터 니케아 종교회의까지
  - 그 후
2.구약 시대와 율법
3.신약 시대의 다른 점
 
 
닫기
【 관련 강의 】 +